LS ELETRIC 캐릭터 이야기 일렉트릭 히어로즈

일렉트릭 히어로즈가 간다! 스위스 친환경 난방 편

일렉트릭 히어로즈가 스위스, 미국, 호주에 이어 찾은 곳은 바로 프랑스입니다. 프랑스는 ‘향수의 나라’라 불릴 만큼 향수가 유명한데요. 최근 프랑스 향수 업계가 친환경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합니다. 프랑스의 향기로운 변화 속으로 Go!

볼

와우! 프랑스다! 프랑스엔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베르사유 궁전 등 멋진 곳이 많다고 해서 꼭 한번 와보고 싶었거든. 예술과 문화, 패션, 음식으로도 정말 유명하고 알프스 산맥부터 지중해 해안에 이르는 자연 경관도 무척 다채로워서 전 지구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여행지로 꼽혀. 2023년 약 9,500만 명(세계관광기구 통계 기준)의 방문객 수를 기록하며 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하니 대단하지?

히

저기 에펠탑이다! 1889년, 프랑스 혁명 100주년을 기념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324m) 구조물로 만든 것이라더니 정말 생각보다 엄청 높다. 에펠탑을 배경으로 잔디밭에서 쉬는 사람들의 모습이 참 평화로워 보여. 어디선가 아주 좋은 향기도 나는 것 같아.

에코

프랑스는 향수로도 유명하거든. 17세기부터 향수 산업이 발전하기 시작해 향수의 현대적 형태를 탄생시킨 곳이지. 향수의 나라답게 최근엔 친환경 향수를 표방하며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해. 우리 함께 살펴보자.

볼트

프랑스의 향수 브랜드 에따 리브르 도랑쥬(ETAT LIBRE D’ORANGE)는 ‘아이 앰 트래시(I am trash)’라는 향수를 선보였어. ‘나는 쓰레기예요’라니! 과일 주스를 만들고 난 사과 찌꺼기, 에센셜 오일을 추출하고 남은 장미꽃 찌꺼기 등 각종 폐기물에서 향료를 추출하여 만든 향수라는 걸 강조한 이름이야. 버려지는 찌꺼기까지 알뜰하게 활용했구나!

히로

프랑스의 코스메틱 브랜드 겔랑(GUERLAIN)도 다양한 친환경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리필 향수 제품을 권장하고, 유리 용기 생산 시에도 재활용 유리를 최대한 사용하고 있어. 또 산림관리협회(FSC) 인증 지류를 활용해 패키징을 하고 있고. 특히 가이악 우드라는 고유종을 이용하는 향수가 있는데, 가이악 우드 벌목 시에도 생태계 보전을 위한 특별한 벌목 방식과 관리법을 지키고 있어.

에코

나는 프랑스 최초의 비건 향수 브랜드 썽봉(100BON)을 찾았어. 100% 천연 원료, 100% 리필 가능 용기, 100% 재활용 가능 포장 등 ‘100% 친환경’ 정책을 내걸고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더라고. 향수병 디자인도 향수의 완성도에 있어 아주 중요한 요소이지만, 펌프가 잘 분리되지 않고 색을 입힌 경우가 많아 재활용이 어렵거든. 이젠 디자인보다 친환경성을 고려한 패키징을 추구하고 있다니 정말 다행이야!

친환경 난방 기술로 지구의 온도를 지켜 나가요!

‘향기는 기억의 열쇠’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떤 향기를 맡으면 그에 동반한 기억과 감정까지 불러일으키는 효과를 갖고 있기 때문이죠. 이러한 후각의 특성에 따라 인류는 고대부터 현재까지 향수를 애용해 왔는데요. 향수의 매력을 오랫동안 향유하기 위해! 향수 업계는 보다 친환경적인 아이디어의 발굴과 실천을, 소비자는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선택을 해야겠지요?

일렉트릭 히어로즈 4월 배경화면
#일렉트릭 히어로즈 배경화면#다운로드 필수#7월#7월 24일은 창립기념일
모바일
다운로드 다운로드(달력)
웹
다운로드 다운로드(달력)
facebook kakao blog scrap
페이지상단으로이동